'골대 불운' 한국, 우즈벡 원정 0-0 무승부... 이란 덕에 월드컵 직행 확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이 '숙적' 이란 덕에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잡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0시 우즈벡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A조 최종예선 최종 10차전을 0-0으로 비겼다. 승점 15점을 기록한 한국은 이란에게 2-2 무승부를 기록한 시리아(승점 13점)를 제치고 조 2위로 아슬아슬하게 월드컵 직행 티켓을 잡았다.

fifa 2018 world cup

신태용 감독은 운명의 일전에 스리백을 선택했다. 그리고 스리백의 '주장'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신예 김민재(전북 현대), 장현수(FC도쿄)가 나선다. 좌우 윙백에는 김민우(수원 삼성)와 고요한(서울)이 출전했다. 주전 골키퍼는 김승규(비셀 고베).

한편 대표팀의 허리에서는 큰 변화가 있었다. 권창훈(디종)과 정우영(충칭 리판)이 중원을 구축했다. 한편 공격진에서도 변동이 있었다. 원톱으로는 이란전과 마찬가지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나선다. 한편 2선에서는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이란전에 나서지 않았던 이근호(강원)가 나섰다.

the

이날 월드컵 진출을 위해서는 승리가 절실한 우즈벡 역시 공격적인 4-2-3-1로 맞섰다. 제파로프, 카이다로프 등 최정예 선수들이 총출동해서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이날 경기 시작과 동시에 한국이 먼저 한 방 날렸다. 전반 2분 황희찬이 페널티역 좌측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 크로스바를 맞고 빗나갔다. 한국은 이어 좋은 위치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정우영이 강하게 날렸으나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우즈벡 역시 전열을 정비한 이후 반격에 나섰다. 우즈벡은 중앙에서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한국을 몰아 붙였다. 우즈벡은 전반 9분 오타벡의 슈팅으로 공격을 시작했다. 중원을 장악한 우즈벡은 과감한 중거리 슛을 날렸다. 특히 전반 20분 카이다로프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은 한국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한국도 세트피스로 맞섰다. 하지만 어설펐다. 전반 29분 코너킥으로 상대 골문을 노렸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전반 30분 다시 한 번 코너킥에서 장현수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전반 32분 프리킥 상황에서 정우영이 킥을 날렸지만 준비된 세트피스 플레이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경기가 진행되자 두 팀의 플레이는 거칠어졌다. 전반 36분 정우영이 옐로우 카드, 전반 39분에는 카이다로프가 옐로우를 받았다. 전반 44분 장현수가 부상으로 물러나면서 구자철이 교체로 투입됐다.

구자철 투입과 동시에 한국은 4-2-3-1로 포메이션을 변경했다. 포메이션 변경 이후 한국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전반 종료 직전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 골 포스트를 맞았다. 그대로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근호과 적극적으로 이란의 측면을 공략했다. 후반 2분 황희찬이 오버헤드킥으로 날렸지만, 우즈벡 골키퍼에게 막혔다. 우즈벡 역시 공격적으로 교체 카드를 2장 사용하며 맞섰다. 우즈벡의 교체에도 오히려 한국의 패스 플레이가 완벽하게 살아났다. 구자철과 이근호가 연달아 슈팅을 날렸다.
신태용 감독도 교체 카드로 후반 19분 권창훈 대신 염기훈을 투입했다. 크로스의 달인 염기훈이 투입되자 측면에서 공격이 더욱 살아났다. 한국은 거세게 우즈벡을 몰아 붙였다. 김민우와 황희찬이 슈팅을 날렸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다.

한국은 계속 코너킥 찬스를 잡았으나 제대로 된 플레이를 만들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승부수로 후반 33분 이근호 대신 이동국을 투입했다. 이동국은 투입 즉시 우즈벡 수비를 위협했다. 이동국은 후반 40분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강력한 헤딩 슛을 날렸으나, 다시 한 번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전후반 합쳐 골대만 3번 맞추며 탄식을 자아냈다.

후반 43분 이동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이동국은 페널티 지역 앞에서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이 흘러 나온 공을 다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결국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