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김사복씨 아들 "아버지를 힌츠페터 옆에 모시고 싶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김승필씨 제공
인쇄

“아버지 유해 힌츠페터 추모비 옆에 모시고 싶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 인물 고 위르겐 힌츠페터를 광주로 싣고 갔던 택시운전사 고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58)씨는 5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아버지는 단지 외국기자를 태우고 수동적으로 광주에 내려갔던 것이 아니라 민주화 문제에 관심이 많은 인권주의자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the

그는 1984년 세상을 뜬 아버지 김사복씨와 힌츠페터 기자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엔 1980년 5월 당시 촬영된 것으로 김사복씨와 힌츠페터가 수풀이 우거진 장소에서 일행과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공개된 사진엔 카메라를 들고 있는 힌츠페터와 광주에 동행했던 음향담당 ‘사운드맨’인 헤닝 루머의 모습도 담겨 있다. 힌츠페터가 소속됐던 독일 TV 채널 ARD-NDR의 동료이자 같은 방송사 일본 특파원이었던 페터 크레입스는 사진 속 인물이 힌츠페터가 맞다고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진이 공개되면서 힌츠페터가 1980년 광주를 찾은 배경도 밝혀졌다. 당시 한국 중앙정보부(현 국가정보원 전신)의 ‘요주의 인물’이었던 페터 크레입스는 한국 정보당국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카메라 기자인 힌츠페터를 5·18현장으로 특파한 것으로 밝혀졌다. 페터 크레입스의 아내 루이즈 크롬도 광주에서 벌어진 공수부대의 학살 현장을 함께 취재했다고 한다.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는 “아버지의 행적을 제대로 알려내는 일은 아들된 도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는 이날 광주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관계자를 만났다. 이 자리에선 다음달 16~20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리는 힌츠페터 추모 사진전에 김사복씨의 기록물을 공개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김사복씨 아들이 공개한 사진엔 민주화 운동의 거목 고 함석헌 선생과 함께 찍은 사진도 포함돼 눈길을 모은다. 아들 김승필씨는 “아버지가 평소 <사상계> 같은 책을 즐겨 읽으셨다”고 말했다.

the민주화 운동의 거목 고 함석헌 선생(왼쪽)과 김사복씨가 함께 찍은 사진.

앞서 김승필씨는 지난달 29일 광주 5·18기념재단을 방문해 ‘1984년 세상을 뜬 아버지의 유해를 힌츠페터가 묻힌 망월동으로 옮기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 김승필씨는 “아버지가 광주에 다녀오신 뒤 괴로워했고, 술을 많이 드셨다”고 말했다. 힌츠페터는 ‘광주에 묻히고 싶다’는 유지를 남겨 그가 세상을 뜬 뒤 광주시는 지난해 5월 고인의 머리카락과 손톱 일부를 망월동 옛 5·18묘지에 안치하고 추모비를 세웠다.

영화 속 택시 운전사 만섭과 달리 김사복씨는 비교적 부유한 편이었다고 한다. 김승필씨는 “아버지가 택시가 아니라 호텔 소속 콜택시를 운전했기 때문에 택시회사 등을 수소문했던 힌츠페터와 만나지 못했던 것 같다”며 “힌츠페터가 ‘송건호 언론상’을 탄 뒤 인터뷰하면서 아버지를 찾는다는 <한겨레> 기사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