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조원의 피해'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간 텍사스의 현재 상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exas harvey

휴스턴 지역의 침수 피해를 본 주민들이 가사 도구를 배에 실어 나르고 있다.

지금까지 최소 47명이 사망했다. BBC에 따르면 약 4만3천 명의 사람들이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다. 모두가 대피소로 향한 것도 아니다. 집을 떠나 대피한 주민이 총 1백만 명이 이른다는 보도도 있다.

허리케인 하비, 뒤이어 열대 폭풍으로 변한 이 기후현상이 텍사스에 남기고 간 상흔은 거대하다. BBC에 따르면 텍사스 주지사 그렉 애보트는 피해를 복구하는 데 1천250억 달러(약141조원) 이상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카트리나는 1천200억 달러(약 135조원)의 피해를 준 것으로 기억한다. 그러나 이번에 피해 입은 가정과 산업체들을 보면 그 규모를 넘어 아마도 1천500억달러 혹은 1천800억달러 이상이 들어갈 수도 있다."

그레그 애보트가 폭스 뉴스에 한 말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움직이고 있다.

texas harvey

허프포스트 US는 텍사스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미국에서 네 번째로 큰 도시 휴스턴의 거주 지역에서 빗물이 차차 빠지면서 이제야 주민들은 자기 집의 피해 상황을 눈으로 확인하고 이웃들이 복구를 위해 서로 돕고 있다고 전했다.

허프포스트 US에 따르면 지역 엔지니어링 업체인 '오셔니어링'의 크루들 약 10여 명이 침수된 이웃 가정의 복구를 도우려고 나섰다고 전했다.

"다들 자기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서로를 돕고 있어요."

이 엔지니어링 회사의 크루인 롭 레토나가 허프포스트 US에 한 말이다. 허프포스트는 이런 '착한 사마리아인'들을 어디서나 볼 수 있다고 전했다.

  • 집 밖으로 이웃의 가구를 나르고 있는 남자. 휴스턴. 9월 3일.
    Adrees Latif / Reuters
    Isaac Zermeno discard furniture from the house of a neighbor who was left flooded from Tropical Storm Harvey in Houston, Texas, U.S. September 3, 2017. REUTERS/Adrees Latif
  • 소파를 집 밖으로 꺼내는 남자. 휴스턴. 9월 3일.
    Adrees Latif / Reuters
    Vince Ware moves his sofas onto the sidewalk from his house which was left flooded from Tropical Storm Harvey in Houston, Texas, U.S. September 3, 2017. REUTERS/Adrees Latif
  • 하비가 쓸고 간 이웃의 집을 고쳐주는 착한 사마리아인들. 휴스턴. 9월 3일.
    Adrees Latif / Reuters
    Ben Hyman and other samaritans help clear debris from the house of a neighbor which was left flooded from Tropical Storm Harvey in Houston, Texas, U.S. September 3, 2017. REUTERS/Adrees Latif
  • 이재민 대피소로 가기 위해 탈것을 기다리는 가족. 휴스턴. 9월 2일.
    Carlos Barria / Reuters
    Daniel Vasquez and his family wait for a ride as they leave at the George R. Brown convention center where they take shelter after Tropical Storm Harvey flooded their home in Houston, Texas, U.S. September 2, 2017. The Vasquez family, originally from El Salvador, spent six days at the shelter after being airlifted by rescue helicopter. Vasquez, a truck driver who supports a family of five, did not hold flood insurance. Picture taken September 2, 2017 REUTERS/Carlos Barria
  • 6일째 대피소에서 생활 중인 가족. 휴스턴. 9월 1일.
    Carlos Barria / Reuters
    Maria Vasquez takes a break as her husband Daniel holds their three-month-old son while taking shelter along with thousands of others at the George R. Brown convention center after Tropical Storm Harvey flooded their home in Houston, Texas, U.S. September 1, 2017. The Vasquez family, originally from El Salvador, spent six days at the shelter after being airlifted by rescue helicopter. Vasquez, a truck driver who supports a family of five, did not hold flood insurance. Picture taken September 1, 2017. REUTERS/Carlos Barria
  • 애완동물 먹이를 나눠주는 사람. 오렌지 카운티 텍사스. 9월 3일.
    Scott Olson via Getty Images
    ORANGE, TX - SEPTEMBER 03: Flood victims receive donated pet food from Tim Fahy (L) after the town was inundated, closing businesses and flooding homes and streets when torrential rains pounded Southeast Texas following Hurricane and Tropical Storm Harvey causing widespread flooding on September 3, 2017 in Orange, Texas. Harvey, which made landfall north of Corpus Christi August 25, has dumped nearly 50 inches of rain in and around areas Houston. (Photo by Scott Olson/Getty Images)
  • 애완동물 사료를 받은 거주민. 오렌지 카운티 텍사스. 9월 3일.
    Scott Olson via Getty Images
    ORANGE, TX - SEPTEMBER 03: A flood victim receives donated pet food after the town was inundated, closing businesses and flooding homes and streets when torrential rains pounded Southeast Texas following Hurricane and Tropical Storm Harvey causing widespread flooding on September 3, 2017 in Orange, Texas. Harvey, which made landfall north of Corpus Christi August 25, has dumped nearly 50 inches of rain in and around areas Houston. (Photo by Scott Olson/Getty Images)
  • 오렌지 카운티의 거리를 채운 물. 9월 3일.
    Scott Olson via Getty Images
    ORANGE, TX - SEPTEMBER 03: Floodwater covers the streets in the historic downtown after torrential rains pounded Southeast Texas following Hurricane and Tropical Storm Harvey causing widespread flooding on September 3, 2017 in Orange, Texas. Harvey, which made landfall north of Corpus Christi August 25, has dumped nearly 50 inches of rain in and around areas Houston. (Photo by Scott Olson/Getty Images)
  • 집을 정리하다 잠시 일손을 멈춘 남자. 휴스턴.
    Joe Raedle via Getty Images
  • 부서진 마룻바닥과 침수된 가구들. 휴스턴. 9월 2일.
    Jim Tanner / Reuters
  • 집 밖에 쌓인 침수 피해의 흔적들. 휴스턴. 9월 2일.
    Rick Wilking / Reuters
  • 침수 후 처음으로 차고의 피해 상황을 살피는 남자. 8월 31일. 휴스턴.
    Rick Wilking / Reuters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