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가 가향담배 규제방안을 추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자료사진 | 뉴스1
인쇄

보건복지부가 멘솔, 커피 등의 향기가 나는 가향담배를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4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가향담배가 흡연시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KBS에 따르면 이는 질병관리본부가 연세대 김희진 보건대학원 교수에 의뢰한 것으로, 13~39세 흡연자 9천63명을 온라인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에 따르면 응답자의 65.5%는 가향담배를 사용했다.

뉴스1에 따르면 현재 흡연자 중 여성은 73.1%, 남성은 58.3%가 가향담배를 사용하고 있었고, 연령별로는 남성은 13~18세(68.3%), 여성은 19~24세(82.7%)에서 가장 높았다.

이 연구는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작한 경우 일반담배에 비해 현재 흡연자일 비율이 1.4배 높다는 점을 지적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가향이 담배 맛을 더 좋게 하는 것은 물론, 흡연에 대한 거부감을 낮추는 데 큰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보건복지부 임숙영 건강증진과장은 "가향담배의 높은 흡연 유인 효과는 전 세계적으로도 이미 입증된 사항"이라며 "국내적으로도 이를 다시 한 번 확인한 것에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또 "복지부는 가향물질 규제범위 등 규제방안을 마련해 내년에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BS에 따르면 호주와 미국, 캐나다, 유럽에서는 과일 향이나 바닐라, 초콜릿 등 특정 향이 포함된 담배의 제조와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Close
엄마의 삶과 죽음과 담배 사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