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금품수수 의혹'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 수사에 착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검찰이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의 요구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사업가 A씨의 진정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대표에 대한 진정 사건을 형사3부(부장검사 이진동)에 배당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한 언론을 통해 이 대표가 지난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현금과 명품 가방 등 6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대표의 소개로 대기업 부회장급 임원이나 금융기관 부행장을 만났다고도 했다.

A씨는 8월31일 서울중앙지검에 이 대표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의혹이 불거지자 이 대표는 "(A씨가) 홍보전문가라고 이미지 메이킹, 스타일링 등 코디를 도와줬다"며 "코디 소품에 대해선 물품 처리하고 구입비용을 완납했다. 모든 것을 통틀어 6000만원 정도"라고 금품수수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처음에는 신뢰하는 관계였고 선의로 도와준다고 해 감사한 마음으로 좋게 봐 1년 넘게 가까이 지냈다"면서 "한두달 전부터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영수증도 강하게 요구했다"고 밝힌 상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사실 여부를 떠나 구설수에 오른 것에 대한 사죄의 뜻을 거듭 밝혔다.

그는 "말미를 주셨으면 한다"며 "당에 대한 충정을 믿어주시길 바라고 고심해서 당을 위한 결정을 곧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서 A씨와 이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고소하겠다는 뜻도 밝힌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