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9월 04일 12시 15분 KST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선정한 2017년 상반기 최고 유행어

매번 그랬듯, 2017년 상반기에도 각종 유행어가 쏟아져 나왔다. '팩폭(팩트 폭행의 줄임말)', '이거 실화냐(진짜냐)', '댕댕이(강아지)'와 같이 온라인을 통한 유행어도 있었고 '아주 칭찬해', '슈어, 와이낫?', '췍길만 걷자' 등 방송에서 나온 유행어도 있었다.

쟁쟁한 유행어가 넘치는 상황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이 2017년 최고 유행어를 뽑았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준정부기관인 한콘진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 소식을 전했다.

1

kakao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했던 워너원의 박지훈이 이 유행어의 주인공이었다. 우선 '프로듀스101 시즌2'의 콘텐츠 영향력이 상당했고, 박지훈은 101명의 연습생 중 한 번도 3위권 밖으로 벗어나지 않은 채 종합 2위를 차지했던 바 있어 파급력은 더욱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 유행어와 포즈는 지난 8월 17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임종석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들이 사용하기도 했다. 임 실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참모진은 "이게 무슨 포즈냐"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1

박지훈은 지난 8월, 이 유행어를 만들게 된 계기가 "가벼운 발상"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저장'이라는 단어가 떠올랐는데 어떻게 할 지 고민하다가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그는 후속 유행어에 대해 고민하며 "새로운 애교를 연구 중인데 딱 마음에 와닿는 게 없다"라며 "열심히 생각 중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내 마음속에 저장'을 이어 하반기 최고의 유행어가 될 만한 유행어는 어떤 것이 있을까? 댓글로 남겨 주시길.

프로듀스 101 - 시즌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