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국방부가 북한 6차 핵실험을 규탄하며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고 경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부는 3일 북한이 단행한 6차 핵실험에 대해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매우 심대하고 엄중한 도전으로서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정부 성명을 내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에 이어 과거보다 더 강한 위력의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는 이어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무모하고 무책임한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선택은 북한이 몫이다. 북한은 계속된 도발의 결과가 더 깊은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비핵화의 결단만이 안보와 경제발전을 보장하는 길임을 깨닫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한 대화의 메시지에 호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아울러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긴밀히 공조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2

군 당국도 대북경고 성명을 통해 엄중히 규탄하고 한미연합 대응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주겠다고 경고했다.

합참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대북경고 성명을 통해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제안을 무시한 채 ICBM급 탄도미사일과 더욱 위력이 강해진 핵실험 도발을 감행한 것을 엄중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합참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 한미동맹은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구비하고 있으며, 강력한 한미 연합군의 대응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막무가내식 도발을 감행한 만큼, 이후 발생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게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도 이날 오후 장관 주재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관련 상황을 평가하고 통일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