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이 밝힌 이번 '6차 핵실험 추정' 북한 인공지진의 위력 : 5차 핵실험의 6배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A woman walks past a television display at a train station in Seoul on September 3, 2017 showing a news broadcast with a graphic about a history of North Korean nuclear tests after news Pyongyang might have conducted a sixth test.North Korea appeared to carry out a sixth nuclear test on September 3, with seismic monitors measuring an 'explosion' of 6.3 magnitude near its main test site, sending tensions over its weapons ambitions to new heights. / AFP PHOTO / Ed JONES (Photo credit should | ED JONES via Getty Images
인쇄

3일 낮 12시29분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4㎞ 풍계리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이 지난해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과 비교해 최대 6배의 위력을 지닌 것으로 측정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관악구 기상청 다울관에서 기자 브리핑을 열고 이날 북한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이 핵실험이 맞는다면 그동안 6차례 있었던 핵실험 중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북한이 과거 5차례 핵심험을 실시한 지역과 근접한 지역"이라며 "5차 핵실험 규모(5.04)와 비교했을 때 에너지가 약 5~6배 큰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2

앞서 기상청은 지진발생 시간과 규모를 낮 12시36분, 규모 5.6으로 발표했지만 이후 분석결과를 토대로 낮 12시29분 규모 5.7로 상향 조정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원의 깊이는 0㎞로 핵실험 시 일반적으로 이같은 진원 깊이를 나타낸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인공지진의 경우 파형분석을 할 때 S파보다 P파가 큰 데, 이번 지진에서는 S파가 거의 잡히지 않았고 과거 핵실험과 비슷한 파형을 보였다"라며 "지진이 발생한 지역이 풍계리로 과거 핵실험이 진행된 지역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서 지진 규모를 6.3으로 측정한 것에 대해 "관측소 위치와 분석 시스템에 따라 측정되는 진도의 규모가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지진국은 같은 지역에서 규모 4.6의 두번째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이에 대해 "두번째 지진은 관측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서울 시간으로 3시30분 중대보도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