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규모 5.7 지진이 발생했다. '6차 핵실험'이 유력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UN
STR via Getty Images
인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인공지진으로 추정되는 5.7 규모의 지진이 관측됐다.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 청와대는 곧바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기로 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과 기상청, 중국 지진국 등은 3일 오후 12시30분경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 인근에서 지진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진앙의 깊이는 '0km'로 추정됐다. 인공지진이라는 뜻이다.

이후 USGS는 지진 규모를 6.3으로 상향 조정했다. 5.6이라고 발표했던 기상청은 5.7로 지진 규모를 상향 조정했다.

합동참모본부도 북한이 6차 핵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군 대북감시 강화와 경계태세를 격상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지진 발생 시각을 12시29분으로 추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인공지진의 경우 파형분석을 할때 S파보다 P파가 큰 데, 이번 지진에서는 S파가 거의 잡히지 않았고 과거 핵심험과 비슷한 파형을 보였다"라며 "지진이 발생한 지역이 풍계리로 과거 핵실험이 진행된 지역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또 "인공지진이 핵실험이라고 가정할 경우 규모가 0.2 올라갈 때 강도는 2배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통상 보고 있다"며 "이번 인공지진은 작년 9월 핵실험의 약 9.8배 이상으로 추정될 뿐만 아니라 과거 어느 핵실험 때보다 모든 면에서 압도적인 위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USGS가 밝힌 이번 지진 진앙.


북한이 지난해 9월9일 실시한 5차 핵실험 당시에도 풍계리 인근에서 규모 5.3 규모의 인공지진이 관측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후 1시30분 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

이번 지진은 북한과 인접한 옌지에서도 느껴질 정도로 강력했던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