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도 꿈은 꿉니다" 홍석천이 용산구청장 출마 관련 발언에 대해 추가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방송인이자 외식사업가인 홍석천이 시사저널 인터뷰에서 용산구청장 출마설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힌 다음날인 3일, 인스타그램에 추가 입장을 공개했다.

홍씨는 앞서 인터뷰에서 "용산구청장이 돼서 내 아이디어들을 갖고 내가 사랑하는 동네를 위해 일해보고 싶다"며 이태원에서 식당을 운영하며 느낀 문제점들을 지적했고, "내 인생의 과업은 ‘한국사회에서 동성애자도 이렇게 잘 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동성애자인 내가 선출직에 출마하는 것은 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밝힌 바 있다.

시사저널 인터뷰 전문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홍씨는 3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댓글에 많이들 욕하시던데 그냥 제 미래의 꿈을 이야기한 겁니다"라며 당장 출마하겠다는 뜻이 아니라는 점을 밝힌 후 "동성애자도 꿈은 꿉니다"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아래는 그가 올린 글 전문이다.

오늘 제 기사중 용산구청장 출마 준비중 이라고 댓글에 많이들 욕하시던데 그냥 제 미래의 꿈을 이야기한겁니다 당장 나가겠다는게 아니니 너무들 민감하게 반응하지마시고 사람들 모두가 꿈 하나씩은 꾸자나요 제 능력밖의 것이라 판단되면 미련없이 접을테니 미리 욕하지마시구요 동네 발전위해 다른방법으로도 많은일을 할수있을테니 미리 우려하진마세요 이 나라는 꿈꾸는 자유정도는 있는 나라니까요 그게 누구라도말입니다 다들 좋은꿈 꾸시길 아 마지막으로 동성애자도 꿈은 꿉니다 그럴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