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이 MBC 김장겸을 구하기 위해 정기국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부당노동행위'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장겸 MBC 사장 구하기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9월1일부터 시작된 정기국회를 전면 보이콧하고 강력한 대여 투쟁에 나서기로 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2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MBC 김장겸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대해 "방송장악을 위한 음모"라고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이 같이 결정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MBC-KBS 정권나팔수 만들려한다. 모든 것을 걸고 대국민투쟁을 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42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대표는 9월2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모두발언을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정부가 추진하는 방향을 보니 더이상 지켜보다가는 나라가 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중국의 문화대혁명이 연상된다. 강성 귀족노조를 앞장세워 한국사회 전체를 강성 귀족노조 세상으로 만들고 있고 대표적인 기관이 언론이다. 민주노총 언론노조가 중심이 돼 MBC·KBS를 '노영방송'으로 만들어 정권의 나팔수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6월1일 “지난 5년 동안 MBC에서 부당해고와 부당징계, 교육·전보 등 부당한 인사발령, 노동조합 혐오와 감시, 노동조합 활동 방해, 탈퇴 종용 등 심각한 부당노동행위가 벌어졌다”며 서울서부지방노동청에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했다.

특별근로감독은 노동관계법령·단체협약·취업규칙과 근로계약 등을 위반하는 중대한 행위 때문에 노사분규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큰 사업장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사법경찰권을 가진 특별근로감독관이 위법행위에 대한 조사를 위해 사업주, 대표자를 조사할 수 있으며 검찰 고발을 통해 형사처벌도 할 수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