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가 '불고기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맥도날드가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버거 판매를 중단한다. 불고기버거를 먹은 어린이 7명이 집단 장염에 걸렸다는 민원이 제기된 것이 이유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난 8월 28일, 전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사 먹은 초등학생들이 집단으로 장염에 걸린 사실이 맥도날드 측에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25일 단체로 맥도날드를 방문한 초등학생 7명은 모두 불고기버거를 먹은 뒤 복통과 설사, 고열 등 장염 증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한 명은 보도가 나온 1일까지도 입원 치료 중이었다.

맥도날드는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보상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으나 이튿날인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맥도날드 측은 판매 중단 이유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이번 사안을 매우 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라며 "식품 및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는다는 회사의 원칙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맥도날드 관계자는 "식약처와 관할 보건소에서 전주 매장에 나와 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있으며,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기 전에 선제적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월에도 네 살 아이가 맥도날드 해피밀 불고기버거 세트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피해자 가족은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식품안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Close
세계 각국의 맥도날드 메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