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6' 3위를 기록한 우원재가 '공정성 논란'에 밝힌 심경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쇼미더머니6'가 대장정의 끝을 내렸다. 우승은 행주에게로 돌아갔고, 넉살과 우원재는 우승하지 못했음에도 행주를 축하하고 서로를 격려했다.

1

1일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생방송 파이널 경연이 진행됐다. 이날 우원재는 게릴라 공연에서 가장 높은 공연비를 기록하면서 순서를 정할 수 있는 권한을 얻었다. 그렇게 1라운드 공연은 넉살, 행주, 우원재 순서로 진행됐다.

1라운드 투표 반영비율은 생방송 문자투표 50%, 현장투표 50%였다. 문자투표 결과로는 우원재가 1위, 넉살이 2위, 행주가 3위였으나 현장투표 결과를 합산하자 넉살이 1위, 행주가 2위를 기록해 우원재가 탈락하게 됐다.

1

우원재는 탈락 소감으로 "정말 짧은 시간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라며 일반인에서 많은 사람들이 알아보는 '스타'가 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이 상황에 두려움을 갖고 있다고 고백했다. 우원재는 "제 말에 어느 순간 영향력이 생기는 것이 자신 없었다. 앞으로 성장해서 그 말이 영향을 끼쳐도 부끄럽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일부 팬들은 "문자투표로는 수만표를 앞섰는데, 현장투표 숫자는 미미하다. 50%의 비율이 잘못됐다" 또는 "조작이 있는 것 같다"고 주장하며 우원재가 3등을 한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문자투표로는 우승을 한 행주보다 우원재가 공연비를 70만원 더 많이 받았기 때문.

이에 우원재가 직접 짧고 굵게 심경을 전했다. 방송 이튿날인 2일 새벽, 우원재는 인스타그램에 행주, 넉살과 함께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지금의 결과가 가장 공정한거고 우리 모두에게 응원을 @hangzoo @nucksal

우원재(@munchinthepool)님의 공유 게시물님,

영상 속 행주는 우원재에게 입을 맞추려는 모습이다. 이 게시물에 행주는 "고마워"라는 댓글을, 넉살은 "급하게 올렸네"라는 댓글을 남겼다.

비록 경쟁자로 만났으나 세 사람의 우정은 방송에서 보여진 것 이상이었던 모양이다.

한편 우원재가 탈락한 뒤 넉살과 행주는 2라운드 경연을 펼쳤다. 2라운드에서 문자투표 결과는 넉살이 앞섰으나 현장투표까지 합산한 결과 행주가 우승했다.

Close
힙합 가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