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겸 MBC 사장 체포 영장 발부에 대한 각 당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

서울서부지검이 1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 김 사장이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방노동청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고발조사 과정에서 3차례의 출석 요청에 불응한 것이 발부 사유다.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그동안 MBC의 불법적인 노동환경 상태에 대한 단적인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검찰은 김 사장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백혜련 대변인)

"MBC 사태에 대한 진실은 국민 모두가 원하는 것이고, 체포영장을 발부했다는 것은 그동안 많은 피해와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며, 공영방송을 몇몇 사장이 좌우하는 것이 아닌 시스템과 제도를 만들어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운영해야 한다." (강훈식 원내대변인)

국민의당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는 헌법에 보장된 노동기본권을 침해하는 중대 범죄행위다. 따라서 관련 혐의를 받는 피의자는 수사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 그런데도 수사당국의 소환에 불응하며 공권력을 계속 무시한 것은 공영방송 사장으로서 기본적인 책무를 망각한 것이다. 따라서 체포영장 발부는 범죄행위를 수사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행위 등과는 연관지을 수 없다고 본다" (최명길 원내대변인)

자유한국당

"문재인 정권의 무차별적인 언론탄압이 자행된 한국 민주주의 역사상 치욕적인 날이다. 이러한 반민주적 강압조치는 과거 군사 독재정권에서도 보지 못한 탄압이고 비상계엄 때도 없었던 유례없는 폭거다. 전 정권 보복에 눈이 먼 검찰 수뇌부의 행태는 조폭 수준을 연상케하고, 살아있는 권력 앞에 굴복해 부당한 체포영장을 내어 준 사법부는 존재의 가치조차 의심이 들 정도다.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의 반민주적 언론탄압을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 (강효상 대변인)

바른정당

"도주의 우려가 있는 것도 아닌 현직 공영방송사 사장을 대상으로 체포영장을 발부한다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다. 최근 문재인 정부의 MBC 장악과 경영진 퇴진에 대한 의도와 관련된 것이라면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다." (이종철 대변인)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