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이 생각보다 쉽지 않은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1호인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비정규직 전환이 용역회사와 계약 해지로 인해 문제를 겪을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 9월1일 보도에 따르면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직원은 60개 외주사 소속 총 9919명. 이 업체들은 공항 측이 계약을 중도 해지할 경우 계약금의 약 5%에 해당하는 이윤(올해 기준 193억 원) 외에도 위로금 명목의 위약금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업체는 지난달 30일 ‘외주업체 비상대책협의회’를 구성했고 계약해지 관련 가처분 및 손해배상 소송에도 나설 움직임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42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이들 민간용역업체들의 계약기간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인천국제공항공사에 전달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들이 업무를 집단 거부할 경우 자칫 내년 1월 제2여객터미널 개장도 물거품 될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노사전위 구성을 완료하고 8월31일 공사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근로자 대표단 10명, 공사 측 10명, 외부 전문가 5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된 노사전위는 정규직 전환 대상과 전환방식·시기, 임금체계, 채용방식 등을 논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