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폭우 덕분에 세상에서 가장 건조한 사막에 수백 가지 꽃이 피었다(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연약해 보이나 의 힘은 실제로 대단하다.

칠레에 있는 아타카마 사막은 세상에서 가장 건조한 곳 중의 하나로 알려졌다. 그런데 바로 이곳에서 정말로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갑자기 내린 폭우 후, 수백 가지의 꽃이 핀 것이다.

desert

로이터통신에 의하면 아타카마의 기후가 얼마나 건조한지 화성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표본으로 삼는다.

이번 현상은 '꽃피는 사막'이라고 보통 일컫는데, 5년에서 7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일이다. 그런데 이례적으로 바로 전 사례는 2015년에 있었다. 당시에 약 7년 어치의 폭우가 12시간 사이에 쏟아졌다고 WeatherChannel은 보도했다.

이번 폭우는 8월 중순에 내렸는데, 그 덕에 꽃이 활짝 필 수 있었다.

아타카마 사막은 주로 이런 모습인데...

desert

200가지 넘는 꽃으로 덥힌 아타카마가 아래처럼 변한 것이다. 지역 관광청은 다음 몇 주 사이에 더 많은 종류의 꽃이 필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을 걷고 있는 방문객,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 2017.08.26.
  • MARTIN BERNETTI via Getty Images
    칠레 우아스코 지역의 아타카마 사막에서 사진 찍고 있는 방문객, 2017.08.26.

폭우 덕분에 생긴 신비한 현상이지만 피해도 있다. 2년 전엔 7명이 사망했고 지역민이 입은 경제적 피해도 심각했다.

이번 꽃 잔치는 11월까지 이어질 거로 예상된다. 따라서 칠레 여행을 계획한다면 다음 몇 달 사이에 방문하는 걸 추천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자연의 희비극적 모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