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근혜 친위쿠데타 논의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군의 계엄령 발동 등 '친위쿠데타' 계획에 대해 거듭 사실이었음을 밝혔다. 친위 쿠데타란국가 지도자가 어떤 이유로 체제 위협을 받을 때 군대를 동원한 쿠데타로 반대 세력을 무력화시키는 전복 행위를 말한다.

지난 2016년 11월18일 민주당 최고위에서 추미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계엄령 준비한다는 정보가 돈다"고 이미 말한 바 있다.

추 대표는 국민TV '맘마이스'에 출연해 "박근혜 계엄령 발언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있었는가요"라는 진행자 김용민 씨의 질문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있죠. 그 정보(친위쿠데타)를 까버리면 (실행이) 안 되니까요. 저는 제1야당의 대표로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이 위협을 받는다고 하면 가감 없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감지되는 몇 군데 소스를 가지고 미리 쳐준 거죠.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면 광주가 보도 통제되고 접근할 수 없게 만들어서 국민의 시선을 다른 데로 돌리고 있었어요. 다수의 국민은 먹고 살기가 바쁘고 다수 국민은 잘 모르는 거죠. 하지만 이런 건 다 정보가 유출이 돼서 그런 짓을 할 수가 없다, 광화문 테두리 안에서 고립시켜놓고 할 수 없다는 걸 미리 (말해서) 쳐 버리는 거죠."

한편 헌법(제77조)과 계엄법 등에 따르면, 대통령은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가 벌어져 군사력을 동원해 안정을 도모할 필요가 있을 때 계엄을 선포할 수 있다. 다만 국회가 재적의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해제를 요구할 경우 대통령은 계엄령을 해제해야 한다. 계엄 해제 과정 역시 국무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규정되어 있지만 그 과정에서 유혈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