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신종령이 특수폭행 혐의로 체포됐다(업데이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 업데이트: 2017년 9월 1일 오후 3시 30분(기사 하단 내용 보강)

개그맨 신종령이 특수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만취 상태로 난동을 부린 혐의다.

1일 머니투데이는 단독으로 신종령이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클럽에서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신종령은 이날 오전 5시 20분 서교동의 한 힙합 클럽에서 만난 A씨를 아무 이유 없이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옆에 있던 철제 의자로 내리쳤다. 옆에서 말리는 B씨도 폭행했다.

곧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신종령은 홍익지구대로 연행됐으나, 이 곳에서도 난동을 부렸다. 경찰에 따르면 신종령은 경찰관들에게 "내 모든 인맥을 동원해 너희를 가만두지 않겠다. 아는 기자가 많다"고 발언했다고 한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마포경찰서 측은 "협박 발언 등은 지구대에서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라며 "아직 술에서 완전히 깨지 않은 상태이며 조사 진행 중이다. 조사가 끝나야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전했다.

OSEN에 따르면 '개그콘서트' 측은 "추후 조사 결과에 따라 방송국 차원에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 업데이트 *

이날 오후, 조사를 마친 신종령은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그는 "연예인도 클럽에 갈 수 있는 것 아닌가. 춤을 추다가 시비가 붙었는데 '연예인이 별거냐, 때려봐라 때려봐' 하면서 달려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참았다가 위협도 해 보고 계쏙 만류해도 소용이 없어서 몇 대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신종령은 "취해서 때린 것도 아니고 '특수폭행'도 아니다"라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협박하고 시비를 거는 사람들은 참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타뉴스에 따르면 신종령은 "때린 것은 맞다"고 인정했으나 "하지만 뺨을 3대 때렸을 뿐, 만취를 했다거나 의자를 들어 때렸다는 건 잘못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뉴스1에 따르면 신종령은 지난 2010년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KBS2 '개그콘서트'와 '개그스타GCC어워드'에 출연했다. 현재 '개그콘서트'에서 '아무말 대잔치' 코너에 출연 중이다.

Close
안철수 아재개그 해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