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김송 부부가 시험관 8번 시도 끝에 아들을 얻은 스토리를 밝혔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1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 강원래, 김송 부부가 6년 만에 다시 출연했다.

김송은 10년 만에 얻은 아들 때문에 남편이 많이 달라졌다고 털어놨다. 김원희는 "예전에 출연했을 때와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아들 선이가 태어났다"라고 두 사람을 반겼다.

강원래는 아들 선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붕어빵처럼 닮은 두 사람의 얼굴에 출연자는 모두 놀랐다. 강원래는 "댄서 후배들이 아들의 얼굴을 볼 때 내 얼굴과 너무 닮아서 경건해진다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송은 아들이 생기고 강원래가 많이 달라졌다며 "눈꼬리도 많이 내려갔다"라고 말했다.

강원래는 "선이가 엄마보다 아빠를 먼저 말했다"라고 말하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조금 이따가 스튜디오에 등장한 선이는 김원희의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라는 질문에 고민 없이 "엄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sbs

김송은 결혼 10주년 되는 날에 시험관 시술 성공 소식을 들었다. 10년 동안 노력했지만 계속 임신에 실패했기 때문에 더욱 기뻤고 강원래는 혹시 모르니 임신이 확실할 때까지 누구에게도 말을 하지 않았다.

김송은 자신의 어머니가 "강원래의 사고 소식에도 결혼을 적극 지지해 주셨다"라고 했고 강원래는 "아들을 못 보여드린 게 제일 아쉽다"라고 말했고 김송은 "어머니 임종과 시험관 아기 시술 중 시험관 아기 시술을 하러 갔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강원래는 녹화가 끝나고 아내 김송을 위해 "선이 키우느라 고생 많고 꼬부랑 할아버지, 할머니가 될 때까지 행복하게 살자"라고 영상 편지를 남겼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이효리 마리끌레르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