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본선 진출을 확정할 기회를 날리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이 이란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본선 진출 확정 기회를 놓쳤다.

d

한국은 31일 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9차전에서 이란과 맞붙었다. 신태용 감독은 부상을 입었던 황희찬과 손흥민, 김영권, 최철순, 이재성, 권창훈, 김진수, 김민재를 투입하고 김승규에게 골대를 맡기며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진행됐고, 후반 6분에는 이란의 에자톨라히가 김민재의 머리를 발로 밟으며 퇴장당했다. 한국은 10명이 된 이란과 붙으면서 득점을 노렸지만, 골은 계속 터지지 않았다.

그러다 후반 43분에는 이동국이 투입됐다. 경기 중 가장 큰 환호성이 나온 순간이었다.

A매치에 출전한 선수 중 두 번째로 나이가 많은 선수인 이동국은 경기에 투입되기 전에도 카메라에 비치는 순간마다 관중의 환호를 받았다.

트위터리안들 역시 이동국의 등장에 기쁨을 표했다. 일부는 이동국을 미리 투입하는 편이 나았을 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동국의 투입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득점에 실패하며 0대 0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한국은 4승 2무 3패 (승점 14점)을 기록하게 됐다. 한국은 오는 9월 5일 우즈베키스탄전 결과에 따라 본선 진출 여부를 확정한다.

한편, 같은 시간 열린 중국-우즈베키스탄 경기에서 우즈베키스탄은 중국에 0-1로 패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란전에서 어떤 결과를 얻어야 한국 대표팀은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을까?

1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