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국내 언론인들을 '극형에 처하겠다'고 위협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북한이 국내 언론사 대표 두 명과 기자들을 '극형에 처하겠다'고 위협했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북한은 31일, "중앙재판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로이터통신의 서울 주재 특파원 제임스 피어슨과 이코노미스트 한국 특파원으로 근무했던 다니엘 튜더"의 신간 '조선자본주의공화국'을 비난했다. 해당 책이 북한의 "현실을 악랄하게 헐뜯고 왜곡 날조한 궤변들로 꾸며져 있다"는 것. 또한, 'North Korea Confidential'(북한 기밀)이라는 원제목을 직역하지 않고 '조선자본주의공화국'이라는 새 제목을 붙인 것도 문제 삼았다.

d

북한은 이날 해당 책을 소개한 국내 언론사 대표 두 명과 기사를 작성한 기자 두 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극형에 처한다는 것을 선고한다"며, "상소할 수 없고,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장소에서 즉시 집행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우리 정부를 향해 "공화국의 존엄을 중상모독한 범죄자들을 지체 없이 조사하고 징벌하지 않는다면 그 공범자로 낙인하게 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조선자본주의공화국'은 피어슨과 튜더가 취재한 북한의 실상을 담았다. 두 사람은 책을 통해 북한에는 이미 자본주의가 깊숙이 스며들었으며, 현실은 우리가 아는 북한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부는 북한의 위협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d

뉴스1에 따르면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이 "우리 언론인들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극형' 운운하는 비상식적인 위협을 했다"며, "언론인들의 정상적인 보도 황동에 대한 위협은 언론 자유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자 내정간섭 행위로, 상대방에 대한 존중에 기반을 둬야 할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우리 국민에 대한 위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보호를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