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전에서 어떤 결과를 얻어야 한국 대표팀은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을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이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을까.

한국은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9차전을 펼친다.

1

한국이 상대하는 이란은 6승 2무(승점 20점)로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월드컵 본선 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현재 4승 1무 3패(승점 13점)로 조 2위를 마크하고 있다. 하지만 3위 우즈베키스탄(4승 4패, 승점12점)과는 불과 1점차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골득실도 두 팀의 차이는 1점에 불과하다.

하지만 한국은 이날 월드컵 진출을 확정할 수도 있다. 한국이 이란을 꺾고 같은 시간 중국에서 열리는 중국-우즈베키스탄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이 패하면 된다.

이런 시나리오대로 이뤄진다면 한국은 5승 1무 3패(승점 16점)를 기록, 4승 5패(승점 12점)가 되는 우즈베키스탄과의 격차를 4점으로 벌려 9월 5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최종 10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월드컵 진출을 확정 짓는다.

최상의 시나리오다.

그러나 한국이 이란에 승리하고 우즈베키스탄 역시 중국을 제압한다면 한국은 승점 16점, 우즈베키스탄은 승점 15점으로 1점차가 유지된다. 결국 두 팀은 우즈베키스탄에서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 한 장을 놓고 싸워야 하는데 이 상황도 나쁘지 않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최소 무승부만 기록해도 승점 1점차로 2위를 지킬 수 있다.

한국이 이란전에서 승점 3점을 노려야 하는 이유다.

하지만 만약 한국이 이란과 비기거나 패하면 쉽지 않은 상황을 맞아야 한다. 비겨서 승점 1점 획득에 그치고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을 꺾으면 한국은 3위로 밀린다.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무조건 이겨야 2위를 할 수 있는 절박한 처지가 된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동시에 무승부를 기록한다면 결국 우즈베키스탄에서 2위 자리를 놓고 다투게 되는데 이때도 한국은 비기기만 해도 월드컵 본선에 갈 수 있다.

이란에 패하면 최악이다. 한국이 이란에 패하면서 승점 획득에 실패하는 동안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을 제압, 승점 15점이 된다면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에 승점 2점차로 뒤지게 된다. 결국 최종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무조건 눌러야 한다.

한국이 패하는 동안 우즈베키스탄이 비겨 승점 1점 획득에 그친다면 두 팀의 승점은 동률이 된다. 이후 두 팀의 골득실을 따져봐야 한다. 골득실이 같을 경우에는 다득점도 비교해야 한다. 한국이 골득실 또는 다득점에서 앞선다면 10차전에서 비겨도 본선에 오를 수 있다.

현재 한국은 골득실 +1, 11득점으로 골득실 0, 6득점의 우즈베키스탄에 앞서고 있다.

한국과 함께 우즈베키스탄도 중국에 패하면 한국은 10차전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러시아행 주인공이 될 수 있다.

한편 AFC 최종예선은 6개 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진행, 각조 상위 2위까지 총 4개팀은 본선 직행 티켓을 손에 쥔다. 3위 팀끼리는 홈 앤드 어웨이를 치른 뒤 승리팀은 북중미 4위팀과 홈 앤드 어웨이로 플레이오프를 벌여야 한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