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이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 거래를 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금융감독원이 지난 8일 헌법재판관 후보로 지명된 이유정 후보자의 주식거래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연합뉴스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이 내일(9월 1일)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금감원은 진정서를 접수하는 시점부터 조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한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주식을 통한 재산 증식이 문제가 됐다.

이 후보자의 본인과 남편의 재산 총액은 총 24억 814만원. 그중 주식으로 보유하고 있는 금액이 15억1000여만원이었으며, 이 재산 증식 중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게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주가가 요동쳤던 '내츄럴엔도텍'이라는 점 등이 문제가 됐다.

조선일보는 이 후보자가 지난 2013년 비상장이던 이 주식을 산 후 2015년 백수오 파동으로 내츄럴엔도텍이 홍역을 치르며 주가가 10분의 1로 쪼그라들기 전까지 꾸준히 내다 팔았다고 전했다.

naver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후보자가 상장 후 주가가 고꾸라지기 전까지 내다 팔며 얻은 차익이 5억7천만원이다.

월간조선은 "이 후보자가 2013년 내츄럴엔도텍 비상장 주식 1만여 주를 2억2000만 원에 사들였다"며 "이 주식은 2015년 4월 '가짜 백수오 파동'이 일어나기 직전까지 1년 반 사이에 3.6배나 폭등했다"고 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 후보자가 손실을 피해 효율적 투자를 할 수 있었던 이유가 내부자를 통해 회사의 미공개정보를 얻었기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월간조선에 따르면 이유정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함께 일하는 윤모 변호사가 상장 가능성이 있다고 이야기를 들어 주식을 사들였다. 내부자 거래는 없다”며 “변호사로서는 주식투자에 문제를 느끼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는 금감원이 이 후보자의 주식 매입 과정과 자금 흐름, 내츄럴엔도텍 주식 매입과 매도 과정에서 내부자로부터 미공개정보를 얻었는지 등을 다각도로 조사할 전망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