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후보자가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을 해명했다. '사퇴'는 말하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이 불거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31일 "저는 편협한 편향된 그런 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사퇴 의사가 없다는 뜻도 밝혔다.

박 후보자는 우선 자신이 교수로 일하고 있는 포항공대(포스텍)와 "대학교 3학년때"부터 갖게 된 기독교 신앙이 자신의 '내면'을 만든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고 소개했다. 고 박태준 포스텍 설립 이사장과 기독교 신앙이 "저의 의식을 형성하는 데 피할 수 없는 부분"이었다는 것.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부끄럽지만 저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기 전에 어떠한 정치적인 이념적인 성향에 대해서 고민을 해본 적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저의 에너지의 99% 이상을 교육과 연구와 창업생태계 만드는 데 사용하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2

박 후보자는 '건국절 논란'을 해명했다.

그는 "부끄러운 일이지만 솔직하게 말씀드리는 게 가장 좋을 것 같다"며 "사실 건국과 정부수립이 개념이 다르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다. 그리고 헌법 관련 문장들을 살펴보았다"고 말했다. 자신이 '건국 70주년'이라고 표현한 건 그저 '무지했기 때문'이었다는 얘기다.

박 후보자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당연히 헌법에 기술돼 있는 헌법정신과 가치에 대해서 존중하고 인정하고 수용함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2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에 대한 해명도 비슷했다. 잘 몰랐다는 것.

박 후보자는 "사실 뉴라이트라는 말은 제가 들어본 적은 있다. 하지만 한 번도 그 운동이 어떤 성격인지를 생각해본 적도 없고 제가 거기 회원도 아니고 그 분들이 옳든지 그르든지에 대한 판단을 하려고 하는 그런 관심도 거의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2

박 후보자는 "저는 편협한 편향된 그런 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저는 이제까지 어떠한 정치적인 이념적인 활동을 한 적이 없다"며 "제가 교육하고 연구하고 벤처생태계를 만드는 현장에서 어떠한 이념적인 색채나 종교적인 색채를 가지고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4차산업혁명 중소벤처기업 시대가 도래했다. 혁신은 사람 중심의 가치를 창조하는 일"이라며 "제가 생각하고 있고 활동하는 부분들이 이번 정부에서 생각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거취 여부를 묻는 질문에 박 후보자는 "부족한 사람이지만 국가에 공헌할 부분이 있다"며 사실상 사퇴 의사가 없음을 드러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