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나라가 현재 남자친구와 18년째 연애 중인 이유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안재희를 연기했던 배우 오나라가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30일, tvN '현장토크쇼 TAXI'에 출연한 오나라는 현재 남자친구와 18년째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오나라는 "사람들이 만나면 '아직도?'라고 물어본다"라며, "'왜 결혼 안 하냐'라는 반응이 많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는 '바쁜 스케줄' 때문이라고 한다. 오나라는 "사연이 있어서 그런 것도,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다. 서로가 너무 바빴다. 결혼식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없었다. 계속 안 쉬고 일을 했고, 그쪽도 굉장히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 '어'하는 순간에 18년이라는 시간이 후딱 지나갔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사이가 너무 좋다"며, 사람들은 "그걸 더 이상하게 본다"라고도 덧붙였다.

오나라는 배우 출신의 교수인 남자친구와 뮤지컬 '명성황후'를 통해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당시 남자친구는 일본 낭인 역을 맡았고, 자신은 낭인의 칼에 찔려 죽는 궁녀 역할이었다고 한다.

오나라는 마지막으로 "둘이 행복하게 믿고 사랑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라며, "결혼이 뭐가 중요하겠냐. 이미 부모님은 사위로 생각하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나라가 출연한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12.1%의 시청률로 종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