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물로 완전히 덮힌 휴스턴은 이렇게 생겼다(항공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houston

허리케인 하비로 휴스턴은 표현이 불가할 정도의 피해를 보았다. 이번 사태를 조명한 피해자 사진, 구조자 사진, 물로 가득한 주택 사진 등도 많지만 하비의 진정한 파괴력을 인지하려면 항공사진을 봐야 한다.

LosAngelesTimes 사진기자 마커스 얨이 홍수물로 덮힌 휴스턴 시내와 근교를 사진에 담았다.

휴스턴이 겪고 있는 재앙은 아직도 진행형이다(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 Marcus Yam/Getty Images
    모든 활동이 정지된 휴스턴 중심부.
  • Marcus Yam/Getty Images
    완전히 물에 잠긴 휴스턴 시내 인근의 한 동네.
  • Marcus Yam/Getty Images
  • Marcus Yam/Getty Images
  • Marcus Yam/Getty Images
    캠핑용 자동차가 장난감처럼 물에 누워있다.
  • Marcus Yam/Getty Images
  • Marcus Yam/Getty Images
    홍수 상태를 걱정하는 주민들.
  • Marcus Yam/Getty Images
    10번 고속도로 범람으로 물에 잠긴 자동차.
  • Marcus Yam/Getty Images
    홍수물로 가득한 동네를 걷는 주민들.
  • Marcus Yam/Getty Images
    서휴스턴에 있는 한 동네를 질러가고 있는 트럭.
  • Marcus Yam/Getty Images
    아딕스 저수지도 범람 직전이다.
  • Marcus Yam/Getty Images
    10번 고속도로 일부는 완전 침몰 상태다.
  • Marcus Yam/Getty Images
  • Marcus Yam/Getty Images
  • Marcus Yam/Getty Images
    검은 구름 아래 겁먹은 듯 보이는 휴스턴 시내.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