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국군의 날의 적합성에 대해 검토를 지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어쩌면 10월1일 국군의 날이 없어질지도 모른다. 그 대신 9월17일을 광복군 창설일로 만드는 방안을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주재한 국방부 업무보고의 정책토의 과정에서 국군의 날이 화제에 올랐다. 한 마디로 10월1일로 정한 국군의 날이 역사적 정통성이 있냐는 질문이었다.

the

“1940년 창설된 광복군을 우리 군의 시초로 보아야 하는 것 아니냐”(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정통성이 없는 10월 1일이 과연 국군의 날로 적합한지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할 필요가 있다”
“가령, 홍범도 장군을 비롯한 수많은 독립군과 광복군의 활동을 육군사관학교에서 우리 군의 역사적인 출발점으로 제대로 교육해야 한다”(문재인 대통령)

10월1일은 1953년 한미 양국이 상호방위조약을 맺은 날이고, 1950년 육군 3사단이 38선을 돌파한 날이다. 그러나 정부가 1956년부터 국군의 날을 10월1일로 정한 이래로 광복군 창설일인 9월17일을 기념일로 정해야 한다는 주장은 계속 존재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군 활동을 꾸준히 강조해온 점도 국군의 날 변경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국민주권이 1919년 항일독립운동을 거쳐 임시정부의 기반이 됐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한국일보 보도를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는 10월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공식적으로 어떤 입장을 밝힐 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