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회원정보가 일부 유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남양유업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1

30일 남양유업에 따르면 지난 28일 수사기관이 검거한 PC에서 홈페이지 회원정보 중 일부가 발견됐다. 이에 남양유업 측은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커의 PC에서 발견된 회원 정보는 2011년 5월부터 2015년 말까지 수집된 정보 중 ID와 성명, 생년월일, 연락처, 주소 등이 포함됐다.

주민등록번호는 수집하지 않고 있으며 비밀번호는 이미 암호화 된 상태여서 유출되지 않았다.

남양유업 측은 홈페이지 사과문을 통해 "개인정보 일부가 유출된 점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는 불미스러운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보안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