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도 최규순 전 심판에게 돈을 준 사실이 밝혀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 KIA 타이거즈에 이어 최규순 전 프로야구 심판에게 돈을 준 또 다른 구단이 밝혀졌다.

8월 30일, ‘경향신문’은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삼성 라이온즈 관계자가 지난 2013년 10월, 최규순 전 심판에게 300만원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삼성 라이온즈 야구단 팀장급 직원 ㄱ씨는 2013년 삼성이 정규시즌에서 우승하고 포스트시즌을 준비할 때쯤 급전이 필요하다는 최씨 연락을 받고 최씨에게 400만원을 보냈다. 최씨는 ㄱ씨에게 폭행 사건에 휘말려 합의금이 필요하다고 했고 ㄱ씨는 최씨의 차명계좌로 돈을 이체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상습사기와 상습도박 혐의로 최 전 심판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