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통화 내용과 '코리아패싱' 우려에 대한 청와대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ABE MOON JAE
U.S. President Donald Trump meets South Korea's President Moon Jae-In a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head the G20 leaders summit in Hamburg, Germany July 6, 2017. REUTERS/Carlos Barria | Carlos Barria / Reuters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0일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도발에 따른 대응을 논의하는 전화 통화를 했다.

양 정상 통화는 지난 5월 11일과 30일, 8월 7일과 25일에 이어 5번째다. 이번 통화는 지난 8월25일 통화 뒤 닷새만에 이뤄졌다. 이번 통화도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아베 총리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양 정상은 오전 9시30분부터 25분가량 이어진 통화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당분간 대화보다 제재·압박을 높여가야 할 국면이라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전날인 29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먼저 통화 후 "일본과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다",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즉시 개최하고 북한에 대한 압박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눴다고 공개한 바 있다. 안보리는 30일 오전 긴급회의에서 북한 규탄 '의장성명'을 중국과 러시아 포함,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두 정상은 통화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소집되고 첫날 의장 성명이 채택된 것은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보다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대북대책이 담긴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추진할 것과 이 과정에서 한미일이 논의를 주도하며 미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얻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데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일본 국민이 느낄 불안과 위협에 깊은 공감과 위로도 전했으며,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발을 넘어 이웃국가에 대한 폭거"라는 말과 함께 "한국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북한 도발을 강력 규탄했고 전투기 4대를 출격시켜 강력한 폭탄 8발을 투하하는 무력시위를 했는데 이는 역대 최고강도 대응이었다"고 아베 총리에게 설명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양 정상은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즉각적으로 연락하며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키로 했으며, 9월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한미 정상 간 통화도 조율 중이라고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한미 정상간 통화가 아직 이뤄지지 않아 소위 '코리아 패싱' 우려가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통화가 한미간 공조가 긴밀한지의 척도가 될 수 없다"며 "한미공조는 물샐 틈이 없다"고 반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