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돌담길 일부 구간이 60여년만에 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국대사관이 점유했던 덕수궁 돌담길 일부 구간이 60여년만에 개방된다.

SBS에 따르면 30일 서울시는 영국대사관 후문부터 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이어지는 100m 구간을 보행길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 곳은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유해 철대문을 설치하며 시민들이 이용할 수 없게 됐다.

moon jae in ahn

공사 전.

뉴스1에 따르면 이 길은 조선시대 고종과 순종이 제례 의식 때 주로 이용했던 곳이다. 과거 덕수궁에서 선원전(경기여고 터)으로 들어가거나 러시아 공사관, 경희궁으로 가기 위한 길목이기도 하다.

이번에 개방된 돌담길은 서소문 돌담길과는 달리 담장이 낮고 곡선이 많다. 담장 기와지붕은 보는 사람의 시선 아래로 펼쳐지며, 담장 너머로 영국식 벽돌 건물이 보여 한국과 서양 건축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moon jae in ahn

공사 후.

지난 2014년부터 서울시는 영국대사관에 '덕수궁 돌담길 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을 제안했고, 2015년 5월부터 개방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시작했다. 2016년 10월에 개방에 합의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0분 영국대사관 신규후문 앞에서 공식 개방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를 비롯한 5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테이프 커팅식 후 돌담길을 함께 걸었다.

박 시장은 "정동 일대의 역사를 품은 탐방로이자 걷는 도시 서울의 비전을 집약한 사람 중심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덕수궁 돌담길이 온전히 연결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개방되는 덕수궁 돌담길은 단절된 총 170m 중 시 소유 100m 구간이다. 나머지 70m 구간은 영국대사관 소유로 1883년 영국이 사들였다. 서울시는 이 구간의 개방도 영국대사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Close
광화문광장 워터봅슬레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