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 한 마리가 허리케인을 피해 택시 안으로 들어왔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텍사스를 휩쓴 허리케인 하비에 야생 동물들도 피해를 입고 있다.

휴스턴의 한 택시 운전사는 폭풍우를 피해 자신의 차에 날아들어온 매 한 마리를 발견하고 영상으로 찍었다. 겁에 질린 표정으로 차 밖으로 나가려하지 않는 매를 운전사는 허리케인의 이름을 따 '하비'라고 부르고 귀가까지 함께 한다.

그는 야생동물 보호센터에서 와서 데려가는 과정까지를 모두 영상에 담았다. 위에서 보자.

h/t The Dod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