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이 '북한 지휘부 섬멸' 전투기 폭격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공군이 29일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 직후 실시된 전투기 폭격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공군은 이날 오전 9시30분경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F-15K 4대가 폭탄(MK-84) 8발을 투하하는 '북한 지휘부 섬멸 실무장 폭격 훈련'을 실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사용된 MK-84 폭탄은 지하 벙커를 파괴하는 용도로 활용된다. 연합뉴스는 "항공기에서 투하된 MK-84가 지상에 떨어져 폭발하면 직경 13m, 깊이 3.6m의 구덩이가 생길 정도로 파괴력이 크다"고 전했다.

2

2

2

공군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로 우리 국민과 한미동맹의 안전을 위협한다면 우리 공군의 강력한 타격능력으로 북한 정권지도부를 섬멸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의 지침을 받은 국방과학연구소(ADD)도 지난 24일 실시된 신형 현무-2B(사거리 500km), 현무-2C(사거리 800km) 탄도미사일의 마지막 전력화 비행시험 영상을 이날 공개했다.

ADD는 해당 무기를 "북한의 전 지역 핵심시설을 정확하게 침투해 파괴할 수 있는 맞춤형 신형 탄도미사일로 킬체인과 대량응징보복의 핵심전력"으로 소개하며 "앞으로 미사일 부대와 전력을 대폭 증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와 군 당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징후를 미리 포착하고, 대응조치를 '각본처럼' 짜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과 정부는 북한이 중거리급 탄도미사일을 탑재한 이동식 발사차량(TEL)을 평양 순안지역으로 이동시키는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발사 이후 취할 조치를 사전에 각본처럼 짜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상부의 명령이 떨어지면 즉각 실행하도록 전투기 무장폭격과 현무 미사일 영상공개 등 대응조치를 바로 실행시키도록 준비를 해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8월29일)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보다 더 빨리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착했다는 의혹도 있었지만 헤럴드경제는 합동참모본부 등을 인용해 오히려 일본이 1분 늦은 시점에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합참 관계자는 경향신문에 "일본이 오전 5시 58분에 내보낸 것은 실체에 대한 확인 없는 기계적인 조기경보시스템인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으로 일반적인 언론 보도가 아니다"라며 "미사일 발사 실체에 대한 대국민 전달은 우리 군과 우리 언론이 선제적으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