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가 '돌아온 복단지' 촬영을 이어간다 [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송선미가 MBC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촬영에 다시 합류한다.

d

MBC 한 관계자는 뉴스1에 "송선미씨는 '돌아온 복단지'에서 하차하지 않는다"며, "제작진과 촬영을 계속 함께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촬영 복귀 시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OSEN에 의하면 송선미는 "남편의 장례를 치르며 출연 중이던 '돌아온 복단지' 촬영을 잠시 중단"한 바 있다.

송선미는 지난 21일 남편상을 당했다. 송선미의 남편 고씨는 21일 오전,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촌과 다툼을 벌이다 사촌의 지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