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와 안철수가 만나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당선 인사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간단한 인사를 주고 받은 뒤 안 대표는 "안보위기, 경제위기가 앞으로 더 심각해질 것 아닌가. 오늘 아침에도 북한이 저렇게 도발하고 일본까지 뒤집어 놓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홍 대표는 "안보위기에 경제위기까지 전부 겹쳐있는 데 이 정부가 하는 일이라곤 사법부까지 좌파코드로 바꾸려는 것"이라며 "안 대표님과 힘을 합쳐서 바로 잡으려 한다. 앞장서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즉답을 피한 채 정부여당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방향이 다를 경우 "철저하게 국익과 민생 관점에서 저희들 뜻을 관철시키겠다"고 했다.

2

2

2

안철수 국민의당 신임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대표실을 찾아 홍준표 대표와 대화를 나누던 중 의자 위치를 서로 가까이 하고 있다. ⓒ뉴스1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의 원전 정책,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서는 한목소리를 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중단 결정을 언급하며 "국가 백년대계인 에너지 정책을 졸속으로 뒤엎으려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아마 대표님이 이공계 출신이니 더 잘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저희들은 지난 100일 동안 쫓기듯이 중요한 결정들이 되어온 것에 대한 문제 인식을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2

이어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운전석론'을 끄집어냈다.

그는 "운전하는 사람이 레카차에 끌려가는 차 운전석에 앉아서 운전하는 흉내만 내는 것"이라며 "안보정책도 좀 바꾸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도 "저는 외교안보가 아주 우려스럽다. 코리아패싱이 실제로 일어나면 안 되지 않나"라고 호응했다.

홍 대표는 "코리아패싱이 아니라 문재인패싱"이라고 대꾸했다.

안 대표는 "그런 일이 있으면 국가적으로 아주 큰 일"이라며 "여러 가지 채널을 동원해서라도 외교적인 협력들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을 이어갔다.

2

공개 대화 막판 두 사람은 훈훈한 덕담을 주고 받으며 향후 협력을 다짐했다.

홍 대표는 "대선 때도 우린 별로 싸운 일도 없기 때문에 앞으로 자주 모시면서 의견을 조율해서 이 정부가 폭주기관차 같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함께 여러 가지 사안들 앞으로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화답했다.

2

한편 이어진 비공개 회동에서는 지방선거 연대 등에 대한 대화가 오갔다. 두 대표 모두 두 당의 선거 연대는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양 당 배석자들은 전했다.

다만 중앙일보는 한 참석자를 인용해 홍 대표가 '여운을 남겼다'고 보도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선거연대와 관련해 “안 대표는 ‘국민의당은 원칙적으로 정면돌파다. 선거연대는 생각 없다’고 말했고, 홍 대표도 ‘우리도 그렇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홍 대표가 ‘정치라는 것이 죽을 듯이 싸우다가도 한편이 되고, 또 한편이 됐다가도 헤어지는 게 정치기 때문에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 현안에 따라 조율해 나가자’며 여운을 남겼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중앙일보 8월29일)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