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이 '하이킥' 결말에 대한 생각을 밝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 기사에는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신세경이 지난 2009년 방영된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이하 하이킥)의 결말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하이킥'은 "시간이 이대로 멈췄으면 좋겠어요"라는 대사와 함께 신세경과 최다니엘의 죽음을 암시하는 듯한 장면으로 끝났다. 이 장면은 수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숙이 남아있다.

이에 신세경은 최근 인터뷰에서 '하이킥' 결말을 언급했다. 그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하이킥'에서의 죽음은 단순한 죽음이 아니라 이야기의 흐름상 중요했던 부분인 것 같다"며, "지금 '하이킥'이 다시 한다면 기왕이면 가슴 아픈 결말은 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세경은 이어 스포츠조선에 "배우라는 직업이 작게든 크게든 사람들에게 정서를 전달하는" 것이라며, "가능하면 대중에게 좋은 정서를 전해드리고 싶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마이데일리에 의하면 시리즈를 연출한 김병욱 PD는 지난 2011년,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제작발표회 당시 "'하이킥' 시리즈의 결말 부분은 죄송하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