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도 최규순 전 심판에게 돈을 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7월, ‘엠스플뉴스’의 보도로 최규순 전 프로야구 심판이 각 구단과 현장지도자들에게 돈을 요구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리고 최규순 전 심판의 요구에 돈을 준 구단도 드러났다. 최 전 심판은 “교통사고 합의금부터 폭력 시비 합의금, 심지어는 부모님 치료비까지” 다양한 핑계로 돈을 요구했고, 이에 돈을 주었다고 시인한 구단은 현재까지 두산 베어스뿐이었다. 당시 넥센 히어로즈는 “두 차례의 금전거래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가 자체조사 후 입금한 사실이 없다고 KBO에 통보했다. 이 사건으로 당시 김승영 두산 베어스 사장이 물러나기도 했다.

그리고 8월 29일, 처음에는 최규순 심판에게 돈을 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조사에서 돈을 준 사실이 밝혀진 구단이 드러났다. 바로 KIA 타이거즈다.

the

이날 ‘엠스플뉴스’는 법조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검찰이 최규순이 돈을 받을 때 사용한 윤 모 씨의 명의 차명계좌를 추적한 결과 KIA 구단이 최규순에게 돈을 보낸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8월 하순께 이미 KIA 관계자들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KIA 구단 관계자도 "구단 관계자 2명이 소환 조사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최규순 심판과 구단들 사이의 금전거래 사건이 알려진 이후 KBO의 조사에서 KIA 타이거즈는 “‘당 구단의 전 현직 임직원과 심판 간의 금전 거래 여부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확인된 사실이 없음을 통보한다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그로부터 약 1년후, 공문이 사실이 아니었다는 게 밝혀진 것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사건에 대해  KIA의 한 관계자는 “최규순 사태가 일어났을 때 자체 조사를 했는데 직원들이 이야기를 하지 않아서 알 수가 없었다. 당시 최규순 심판이 개인적으로 연락이 와서 급하게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빌려줬던 게 문제가 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직원 2명이 각각 1차례씩 보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