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아베가 '북한 미사일'로 통화한 내용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ABE
US President Donald Trump (R) and Japan's Prime Minister Shinzo Abe attend the panel discussion 'Launch Event Women's Entrepreneur Finance Initiative' on the second day of the G20 Summit in Hamburg, Germany, July 8, 2017.Leaders of the world's top economies gather from July 7 to 8, 2017 in Germany for likely the stormiest G20 summit in years, with disagreements ranging from wars to climate change and global trade. / AFP PHOTO / SAUL LOEB (Photo credit should read SAUL LOEB/AFP/Getty Imag | SAUL LOEB via Getty Images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9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약 40분간의 전화통화 뒤 기자들에게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즉시 개최하고 북한에 대한 압박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과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관영 RT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동맹국인 일본과 100% 함께 할 것'이라는 말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는 미국이 일본 방위에 대해 강력하게 관여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29일 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긴급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