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로 비하를 표현'한 악성 댓글을 본 한 배우의 일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LUC BESSON
손수현 인스타그램
인쇄

특정 국적에 대한 혐오 표현으로 외모를 비하한 악플에 배우 손수현이 일침했다.

손수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손수현(@sohnsuhyun)님의 공유 게시물님,

kakao

어제 밤에 올렸던 제 글이 기사화가 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 같습니다. 전후 사정을 모르시는 분들이 보셨을 때 충분히 오해하실 수 있는 지점이 있었다고 생각해서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어제 한 기자님께서 감사하게도 저에 대해 '독보적인 동양미' 라는 문장이 들어간 기사를 써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기사에 '몽골 모델이라고 해도 믿겠고만 뭔 개소리야' 라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저는 유독 그 댓글에 화가 났고 SNS에 저의 생각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제가 굳이 글을 올렸던 이유는 그 댓글을 다신 분의 글 속엔 분명 특정 인종의 혐오가 내포되어 있었고 저를 비하하기 위한 방법으로 그 혐오를 선택하고 사용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점점 더 나은 세상에 살고 있고 그만큼 더 높아지는 의식 수준 속에서도 아직까지 우리는 소수자들에 대해 약자들에 대해 인종적 차별과 편견에 대해 많은 부분 무디고 소홀하다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많이 부족하고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잘못된 것에 대해 잘못됐다고 더 많이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 개인으로서 그 댓글은 잘못됐다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저는 많이 부족하지만, 가끔씩이라도 불합리함에 용기낼 수 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앞서 손수현을 다룬 기사에 '독보적인 동양미'라는 내용이 들어갔고, 여기에 "몽골 모델이라고 해도 믿겠고만 뭔 X소리냐"는 댓글이 달렸다. 손수현은 이에 "분명 특정 인종의 혐오가 내포돼 있었고 저를 비하하기 위한 방법으로 그 혐오를 선택하고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또 손수현은 "점점 더 나은 세상에 살고 있고 더 높아지는 의식 수준 속에서도 우리는 소수자들에 대해, 약자들에 대해 인종적 차별과 편견에 대해 많은 부분이 무디고 소홀하다"라며 "가끔씩이라도 불합리함에 용기낼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고 전했다.

손수현은 28일 인스타그램에 "외모가 비난의 이유가 된다는 것 자체가 웃기지만, 제가 못생겼다 느끼시면 그냥 저 못생겼다고 하시면 된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남겼다. 손수현은 "진짜 이런 식의 편견이 깔린 댓글 같은 건 보기 불편하다.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아름다움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네"라고 전했다.

Close
2016년 '신체 긍정'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