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부인 리설주, 올해 2월 셋째 출산"

게시됨: 업데이트됨:
13
뉴스1
인쇄

국정원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28)가 올해 초 셋째를 출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9일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 현안 보고에서 "리설주가 올해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서면 보고했다.

중앙일보는 "리설주는 지난해 3월 28일 김 위원장을 따라 평양 보통강변에 건설된 미래상점을 방문한 이후 9개월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출산설, 불화설, 김여정(김정은의 여동생)의 '견제설' 등이 제기됐었다"고 보도했다.

42

리설주가 낳은 세 자녀 가운데 첫째와 셋째에 대해서는 이름과 성별 등 구체적인 정보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둘째는 2013년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의 농구 스타 데니스 로드먼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그들의 딸 주애(Ju-ae)를 안았고,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 씨(MS.Lee)와도 이야기했다"고 말해 둘째의 이름이 '김주애'라는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