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가 '설현 백치미 발언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설경구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 함께 출연한 설현에게 "백치미가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d

뉴스1에 의하면 설경구는 지난 28일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설현은 순백의 모습이 있다. 현장에서 그렇다. 일찍 활동을 시작해 자기 나이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텐데 이 친구는 그런 게 없다. 백치미가 있다. 여배우가 백치미를 가진 건 좋은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설경구는 29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에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설경구는 이 글에서 "어제 기자간담회 때 설현 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설현 씨에게 사과드렸고 언론 개별 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다"며 사과의 뜻을 거듭 표한 바 있다.

다음은 설경구의 사과문 전문.

어제 기자간담회 때 설현 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습니다. 설현 씨에게 사과 드렸고 언론 개별 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말하고 표현하는 데 있어도 항상 신중하도록 하겠습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고 모든 서툰 점 늘 배우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