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탄도미사일 도발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 과시하라"고 지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해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에 따라 군 당국은 공군 전투기를 동원해 '폭탄 투하 훈련'을 즉각 실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결과를 브리핑하며 이렇게 밝혔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정의용 안보실장으로부터 이 내용을 보고받고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다"며 "이에 따라 오늘 오전 9시 20분쯤 우리 공군 전투기 K-15K 4대가 MK-84 폭탄 8발을 태백필승사격장에 투하하는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29일 새벽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됐다는 보고를 미리 받고 대응 태세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미사일 새벽 2시부터 대기하며 상황을 주시했으며, 문 대통령은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열린 NSC 상임위 회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았다.

2

사진은 지난 7월29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하는 모습.

NSC 상임위를 주재한 정의용 안보실장은 회의 직후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통화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윤 수석은 "맥매스터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한국 정부의 북한 도발 대응 조치에 대해 전폭 지지한다고 전했"으며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조는 흔들림이 없다, 안심하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역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를 갖고 "보다 강력한 대북제재 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이번 미사일 도발을 UN안보리 회부해 논의키로 했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2

다음은 윤 수석의 브리핑 전문.

오늘 NSC상임위 결과를 발표하겠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오전 7시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를 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NSC 상임위는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UN안보리 결의을 위반한데 대해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또 북한 도발이 대단히 엄중하다고 평가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여 강화된 경계태세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정의용 안보실장으로부터 이 내용을 보고받고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오전 9시 20분쯤 우리 공군 전투기 K-15K 4대가 MK-84 폭탄 8발을 태백필승사격장에 투하하는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NSC상임위 직후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미 양국의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한국 정부의 북한 도발 대응 조치에 대해 전폭 지지한다고 전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조는 흔들림이 없다, 안심하라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통화를 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대화 제의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사실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양국 장관은 보다 강력한 대북제재 방안을 강구키로 하고 이번 미사일 도발을 UN안보리 회부go 논의키로 했습니다.

이상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