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과 서경덕이 중국에 한글 간판을 기증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LUC BESSON
OSEN
인쇄

배우 조재현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중국에 위치한 '김구피난처' 정문에 대형 한글 간판을 기증했다. '경술국치일'을 맞이해서다.

luc besson

29일 조재현과 서 교수는 중국 가흥시에 위치한 김구피난처 정문에 한글 간판을 기증했다. 간판은 가로 40cm, 세로 140cm 크기이며 한글과 한자로 '김구피난처'라고 적혀 있다. 모든 비용은 두 사람이 충당했다.

두 사람은 이전에도 항주임시정부청사, 상해윤봉길기념관, 창사임시정부청사 등에 한글 간판을 기증한 바 있다.

luc besson

한국일보에 따르면 서 교수는 이번 일을 기획하며 "해외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를 가보면 한글로 된 간판이 거의 없거나, 있다 하더라도 작은 글씨로만 쓰여 있어 찾기 어려워 간판 기증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그는 "특히 8월 29일은 김구 선생의 탄생일이기도 해 더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조재현은 "이번이 네 번째 기증"이라며 "이런 간판 기증이 한국 관광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1910년 8월 29일, 경술국치조약에 의해 일본은 한국의 통치권을 갖게 됐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청, 경북 영천시청 등 일부 지자체들은 조기 게양을 독려하고 있다.

Close
김일성경기장에 처음으로 태극기가 나부꼈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