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양세찬 "형 양세형보다 못 웃기냐는 말, 스트레스 안 받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개그맨 양세찬이 여성중앙 9월호 화보 인터뷰에 등장했다.

그의 이번 화보는 ‘만찢남(만화 찢고 나온 ‘잘생긴’ 남자)’ 컨셉으로 “내가 만찢남은 안 되고, 그냥 ‘종이 찢고 나온, ‘종찢남’ 정도는 할 수 있겠다”며 재미 있는 화보를 연출했다. 양세형, 양세찬 형제는 지금, 형은 토요일 ‘무한도전’에, 동생은 일요일 ‘런닝맨’에 고정 출연하며 형제가 함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4

“지금도 열심히 배우고 있는 과정이기 때문에 아직은 많이 조심스럽다. 형도 사실 ‘무도’한 지 1년이 지났는데도, 많이 조심스러워 한다. 사람들이 ‘너는 왜 형보다 못 웃기냐’는 말 들을까 봐 스트레스 안 받냐고 묻는데, 난 전혀 상관이 없다. 그런 건 나한테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채찍질 같은 거다. 형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난 형이 더 재미있다는 얘기 들으면 좋다. 반대로 또 형한테 내가 더 재미있다고 얘기해주는 사람이 있지 않겠나?"

양세찬은 사실 데뷔 12년차 중견 개그맨이다. 양세찬이라는 이름이 주목 받기 시작한 건 비교적 최근, 그럼에도 그는 “12년 동안 단 한번도 ‘개그맨 안 해야지, 포기해야지’ 같은 생각을 한 적이 없다”며, “아직도 궁금한 게 너무 많고 아직도 신선하고, 재미있다 그냥”이라며 개그맨이라는 직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4

양세찬은 화보 촬영 당시 진지와 ‘병맛’ 코드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현장을 들었다 놨다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잘나가는 양세찬의 기발한 화보와 의외로 진지한 인터뷰는 여성중앙 9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Close
수지, 청바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