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가 김장겸 퇴진운동의 출발점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했다(입장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기자와 PD, 아나운서 등이 제작거부 의사를 발표하면서 8월 28일에는 MBC 라디오 프로그램도 결방됐다.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 '오늘 아침 정재은입니다' '이루마의 골든디스크' 등과 함께 ‘배철수의 음악캠프’도 결방했다. 이런 가운데 MBC는 구성원들의 제작거부 사태 및 김장겸 사장 퇴진운동의 출발점을 지목하고 비판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MBC가 지목한 이 사태의 출발점은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한겨레’의 보도에 땨르면, MBC의 입장문은 첫 문장부터 ‘문재인 대통령께 묻습니다’였다. 이어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공영방송 MBC의 파업”은 “정권의 방송 장악 의도에서 출발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문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했던 발언을 비롯해 국정기획위원회 박광온 대변인과 이낙연 국무총리등이 했던 ‘언론개혁’과 관련해 했던 발언들을 정리했다. 또한 “정치권력과 언론노조는 공영방송 MBC 장악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며 “정치권력과 언론노조에 의연히 맞서 방송의 독립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MBC의 새 입장문은 김장겸 사장이 지난 8월 23일, 확대간부회의에서 한 발언의 맥락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당시 김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년간 공영방송이 참담하게 무너졌다"고 한 말을 언급하며 "정치권력과 결탁해 합법적으로 선임된 경영진을 억지로 몰아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파업을 할 때마다 MBC의 브랜드 가치는 떨어졌다. 낭만적 파업으로 과거의 잘못을 답습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아래는 MBC의 입장문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께 묻습니다

-언론적폐 청산이 ‘입맛에 맞는 사장’으로의 교체입니까?-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공영방송 MBC의 파업이 어떻게 시작됐다고 보십니까? 정권의 방송 장악 의도에서 출발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습니다.

대통령께서는 3월21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당시 MBC 토론회에서 “언론 적폐 청산을 해야 하고, MBC가 심하게 무너졌다.”고 비난했습니다.

국정기획위원회 박광온 대변인은 5월 22일 “언론노조가 방송사 사장의 사퇴를 당연히 주장할 수 있다.”면서 언론노조를 부추겼고, 언론노조MBC본부 김연국 위원장은 “우리가 끌어내려야 한다.”고 화답했습니다.

헌법과 방송법에 명시된 언론의 자유와 방송의 독립을 무시하는 MBC 장악 작전은 전방위로 펼쳐졌습니다.

6월 말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 부대가 MBC에 들이닥쳤습니다. 언론노조 MBC 본부의 일방적인 주장을 악용한 것입니다.

정권을 등에 업은 언론노조는 갖가지 명목으로 권력기관을 동원하기 위해 방문진과 MBC를 상대로 고소 고발을 남발하고 있습니다.

여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방문진 이사장과 MBC 사장 퇴진을 요구했고,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MBC 사장 교체를 시사했습니다.

정치권력의 부추김을 받은 언론노조MBC본부가 파업을 확대하자, 이효성 위원장은 8월 18일 정치권력이 부추긴 MBC 파업을 빌미로 모종의 조처를 시사하며 압박했습니다. 이낙연 총리마저 MBC 경영진에 중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은 8월 22일 방통위원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공영방송사 사장으로 ‘기계적 중립을 지키는 소신 없는 사람을 뽑는 게 도움이 되겠느냐?’는 취지를 밝혔습니다. 그동안 정치권력과 언론노조의 일련의 발언과 행동이 ‘입맛에 맞는 공영방송사 사장’임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 정치권력과 언론노조의 방송 장악 일정표 ]

날짜 주체 발언과 행동 3월 21일 문재인 대통령 언론적폐청산, MBC 심하게 무너졌다. 5월 22일 박광온 대변인 언론노조가 방송사 사장 사퇴 주장할 수 있다. 6월 8일 홍익표 의원 방문진 이사장, MBC 사장 물러나라 6월 2일 언론노조 MBC “우리가 끌어내려야 한다.” 6월 29일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 부대 MBC 파견 8월 11일 이효성 위원장 방문진 이사장, MBC 사장 교체 시사 8월 18일 이효성 위원장 MBC 파업 관련 모종의 조처 시사 8월 21일 이낙연 총리 MBC 경영진에 중대한 책임 있다 8월 22일 문재인 대통령 ‘기계적 중립을 지키는 소신 없는 사장 안된다’ 8월 24일 언론노조MBC 파업 찬반 투표, 구호 ‘사장 퇴진’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공영방송 MBC 장악을 위한 이런 과정이 헌법 21조를 위반하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습니까?

정치권력과 언론노조는 공영방송 MBC 장악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랍니다. 방송의 독립과 자유를 억압하고 탄압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습니다. MBC는 정치권력과 언론노조에 의연히 맞서 방송의 독립을 지켜내겠습니다.

2017. 8. 28

㈜문화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