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에 익사할 뻔한 트럭 운전자를 TV 뉴스가 살리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허리케인 '하비'로 텍사스 휴스턴이 최악의 상황에 빠졌다.

현재까지 5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고 ABC는 보도했는데, 하마터면 사망자가 하나 더 늘 뻔 했다.

TheDailyBeast에 의하면 KHOU TV의 브랜디 스미스 기자는 휴스턴 고속도로 위를 지나가는 고가 도로에서 하비의 엄청난 파장을 보도하고 있었다.

비를 맞으며 보도에 열중이던 스미스는 자기 뒤로 보이는 물에 잠긴 트럭에 인기척이 있다는 걸 깨닫는다.

그녀는 "트럭에 조명도 켜져 있고 와이퍼도 왔다 갔다 하는데, 누군가 그 안에 있는 것 같습니다. 안에 움직임이 있어요."라고 놀란다.

바로 그 순간, 물이 거의 5m나 올랐다며 어쩔 줄 몰라 하는 그녀 옆으로 배를 뒤에 단 경찰 트럭이 하나 지나간다.

멈출듯 말듯 하던 트럭은 스미스가 쫓아가자 드디어 멈춘다.

스미스는 경찰에게 "저 아래에 있는 트럭을 구조하러 온 겁니까?"라고 묻는다.

목적지가 달랐는지 경찰은 "아니요."라고 대답한다.

스미스는 발을 동동 굴리며 물이 가득한 트럭에 운전자가 갇혀있다고 호소한다.

이 얘기를 들은 해리스카운티 경찰은 트럭을 도로 옆에 대고 구조할 방법을 고민한다.

경찰에 의하면 이전에도 바로 이 도로에서 허리케인의 위험을 얕잡아봤다가 익사한 트럭 운전자가 있다는 거다.

경찰 트럭이 배를 댈 곳을 찾아 물가로 이동하고 얼마 후, 생방송 송신이 차단된다.

하지만 KHOU 뉴스팀은 끝내 구조 순간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고 그 장면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스미스와 트럭 안에 운전자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 깨달은 카메라 기자는 엄청난 순발력으로 이번 구조에 기여했다.

촬영을 맡았던 마리오 샌도발도 아래의 트위터에서 무사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캡션: 브랜디와 나, 둘 다 무사하다. 대체 얼마나 오래 생방송을 찍었는지조차 모르겠다. 96분짜리를 다 쓰고 또 반을 더 썼다.

구조된 트럭 운전자 로버트는 "나를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게 여러분을 보내주신 주님께 감사합니다."라고 감사를 표시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태풍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