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 신군부 계엄군, 실탄 51만발 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한겨레
인쇄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투입된 신군부 계엄군이 51만발 실탄을 사용했다는 군 기록문서가 처음 발견됐다.

경향신문 8월28일 보도에 따르면 5·18민주화운동 당시 군이 작성한 ‘광주사태 시 계엄군 실탄사용 현황’을 확인한 결과 군은 당시 51만2626발의 각종 실탄을 사용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5·18 당시 작성돼 국군 기무사령부에 보관돼 있는 이 자료에는 계엄군이 사용한 무기와 실제 사용한 실탄 수량이 기록돼 있다. 계엄군은 소화기(M16) 실탄 49만7962발을 사용했고 권총 실탄 2754발을 썼다.

42

광주 동구 전일빌딩 10층에 있는 '5·18 당시 헬기 사격 탄흔 추정' 발견지를 찾아 탄흔을 살펴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실탄 사용이 이처럼 무자비하게 사용된 것이 확인되면서 사실상 '내전' 수준의 잔혹한 학살을 계엄군이 자행했다는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계엄군은 M16 소총 외에도 기관총과 수류탄, 헬기기관총 실탄 등 최소한 11개 이상의 무기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YTN 보도에 따르면 "총기 외에도 수류탄 2백여 발과 대전차 로켓탄, 고성능의 TNT 폭약도 사용됐고, 항공대에 벌컨포 실탄도 지급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고 전했다.

24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동구 금남로와 전일빌딩 주변에 헬기가 떠 있는 것을 기자들이 촬영한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중앙일보에 따르면 광주에 계엄군으로 투입된 각급 부대를 지휘했던 전교사가 5·18 직후인 1980년 9월 발행한 ‘광주소요사태 교훈집’에는 '실탄의 과다 소모'를 지적하며 "작전 기간 중(7일간) 1인당 평균 59발을 소모했다"고 분석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정수만 전 5·18유족회장은 "1980년 당시 수류탄 등이 사용됐었다"며 "엄청난 양의 실탄과 함께 폭탄이 사용된 만큼 이에 대한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교사 교훈집에는 1인당 59발이 사용된 것으로 나왔지만 광주사태 시 계엄군 실탄사용 현황에는 1인당 51발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에 대한 해명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은 1만명 정도다. 5·18 당시 총상으로 인한 사망자는 128명, 부상자는 364명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