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한국당처럼 '반대를 위한 반대' 안 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신임 당 대표는 27일 정부여당이 추진하는 정책과 관련해 "국익과 민생이라는 가치 기준에 부합하지 않으면 반대를 하되, 자유한국당처럼 반대만을 위한 반대가 아닌 저희의 대안을 정부에서 받으라고 하겠다. 건설적인 야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임시전당대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어떤 사안에 대해 먼저 저희들의 해법을 가질 것이다. 만약 그게 정부여당에서 제시하는 방향과 같다면 저희는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당 지지율 회복을 위해서는 △당 혁신 계획을 실제 행동으로 옮기고 △삶의 현장을 찾아 인재를 영입하며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주도에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안 대표 선출 직후 논평을 통해 "안철수 국민의당 체제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논평 전문.

국민의당이 27일 신임 당 대표로 안철수 대표를 선출했다. 안철수 대표를 비롯하여 선출된 국민의당 지도부에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


국민의당이 내홍을 딛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당을 재건하려는 데에 자유한국당 또한 응원을 보낸다.


안 신임대표는 취임 연설에서 “제대로 된 야당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안 대표는 또 이날 “문재인 정부가 독선에 빠진 모습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안 신임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말보다 실천이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국민의당이 부디 이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길 바란다.


안보, 경제, 교육, 사법 등 모든 분야에서 지나친 좌편향 이념화를 몰아가고 있는 정부여당에 대한 견제·감시라는 책무를 충실히 해주길 기대한다.


자유한국당은 다시 한번 새로운 안철수 국민의당 체제의 성공을 기원한다.


2017. 8. 27.


자유한국당 대변인 강 효 상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