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판에서 이재용 1심 선고까지, 말들로 다시 보는 삼성과 최순실 게이트

게시됨: 업데이트됨:
JAE YONG SAMSUNG
Lee Jae-yong (C) vice chairman of Samsung Electronics, arrives to be questioned as a suspect in a corruption scandal that led to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at the office of the independent counsel in Seoul on January 12, 2017. / AFP / POOL / AHN Young-Joon (Photo credit should read AHN YOUNG-JOON/AFP/Getty Images) | AHN YOUNG-JOON via Getty Images
인쇄

지난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25일 선고공판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징역 5년을, 함께 기소된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은 각각 징역 4년,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은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황성수 전 전무는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바 있다.

1심 재판에 오기까지 나온 말들을 모았다.

"이 사건은 한 마디로 우리 사회에서 가장 고질적이고 전형적인 정경유착입니다."
-박영수 특별검사 / 1회 공판에 출석해 사건 의의를 설명하며.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및 삼성에 대한 지배권 강화를 위해 박 전 대통령에게 청탁한 증거를 충분히 확보했다."
-양재식 특검보 / 1회 공판에서.

"특검의 공소장은 추측과 논리적 비약이 가득하다. 이렇게 이 부회장의 생각을 자의적으로 해석한 건 증거가 부족하다는 방증이다."
-삼성 측 변호인단 / 1회 공판에서.

"대통령과 30분을 만났는데 15분 동안 승마 이야기만 했다. 언론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레이저 눈빛이 있다고 하던데 (정말) 그렇더라."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피의자 신문조서 / 1회 공판서 이재용 부회장이 설명한 독대 당시 상황을 진술하며.

"최지성 전 부회장의 진술은 대기업 총수를 비호하기 위한 총대메기의 전형적인 모습입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 / 3회 공판서 정유라씨 승마지원 진행경과를 이재용 부회장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반박하며.

"한사코 안 된다는 금융위원회가 청와대의 계속된 요구로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제시한 금융지주사 전환 계획에 대해 재차 보고한 상황은 행정부처가 반대하는 일들이 삼성과 청와대와 연계해 벌어졌다는 사실을 설명하는 것이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 7회 공판서 특검보로 공소유지에 나서며.

"대한민국 서열 1위는 최순실씨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 / 21회 공판 증인신문 중.

"(어머니 최순실씨가) 삼성에서 시키는대로 해야하니 토 달지 말고 말 이름을 바꾸라고 해 살바토르로 바꿨다."
-정유라씨 / 39회 공판 증인신문 중.

"승계작업은 그룹 전체 차원의 미래전략실의 결정으로 이뤄진 것으로 생각합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 40회 공판 증인신문 중.

"그럼 왜 나왔습니까?" "나오라고 해서 나왔다."
-김진동 부장판사와 최순실씨 / 46회 공판서 잇따라 증언거부권을 행사한 최씨에 출석한 이유를 묻자.

"증언을 거부한 증인의 말을 듣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해 듣지 않겠다."
-김진동 부장판사 / 증언을 거부한 최순실씨가 발언 기회를 달라고 하자 거절하며.

"이재용 부회장은 경험이 부족하다. 기본 마인드 자체가 아직 총수가 아니고 그냥 후계자 정도이다."
-최지성 전 삼성그룹 부회장 / 피고인신문 중.

"아버님께 야단을 맞은 것 빼고 야단 맞은 기억이 없는데, 대통령 단독 면담이었고 실제로 여자분한테 싫은 소리를 들은 것도 처음이어서 당황했던 것 같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피고인신문 중.

"제가 아무리 부족하고 못난 놈이라 해도 서민들의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에 손해를 끼치지는 않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울먹이며.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의 부도덕한 밀착이 사건의 본질이다…대한민국의 최고 정치권력자인 대통령과 대규모 기업집단이 관련된 정경유착이라는 병폐가 과거사가 아닌 현실이라는 사실로 인한 신뢰감 상실은 회복하기 쉽지 않다."
-김진동 부장판사 / 선고공판 중 양형이유를 설명하며.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