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역사상 첫 여성 부서장이 탄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가정보원이 조직을 개편했다.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적폐 청산과 개혁 차원에서 국장급인 1급을 아예 전원 교체하는 인사”로 알려졌다. 이번 “조직 개편 작업을 통해 국내 업무를 담당해온 일부 부서와 지부를 없애고, 새로운 안보 개념에 맞추면서 국익 증진에 나서는 조직을 새로 만들었다”고 한다. 또한 “국정원 댓글 사건,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등에 연루됐던 인사들이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nis

특히 눈에 띄는 것은 1961년 중앙정보부가 창설한 이래 처음 탄생한 여성 부서장이다. 보도에 따르면. 2명의 여성 요원이 해외와 국내 담당 부서장을 맡게 됐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철저하게 능력 위주로 이뤄졌다”며 “그동안 소외됐던 여성도 업무에서 보여준 실력에 따라 발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그동안 ‘영남 지역 출신’ 요원에게 편중된 인사도 시정됐다. 국정원 관계자는 “다른 지역 출신을 골고루 시키려고 해도 시킬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 지역 편중적이었던 인사를 이번에 개선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